PHILOSOPHY

close
60년대 초반 ye-ye 스타일의 선두 주자 모리스와 미셸은 새로운 혁신을 갈망하는 쇼 비즈니스 셀러브리티와 젊은이들에게 가장 유명한 디자이너가 되었다.
실크, 사틴과 거울 광택이 훌륭한 패브릭을 사용한 “MADE IN INDIA" 콜렉션은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다소 금욕적인 무드의 시대 속에서 몸에 꼭 맞는 피팅라인과 등에 파인 과감한 슬릿 등을 사용한 레노마의 패션은 혁명 그 자체였다.
컬러풀한 테마의 콜렉션, 린넨과 소프트한 패브릭으로 완성해 낸 흠 잡을데 없는 핏은 런던에서 로스앤젤레스, 로마에 이르기까지 레노마 현상은 폭발하듯 전염되었다.
레노마는 패션의 표준을 흔들고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플레어가 넓게 퍼지는 바지, 밀리터리 스타일의 블레이저, 죄는 듯이 피팅되는 셔츠, 그리고 알맞게 재단된 가구용 패브릭과 남성복처럼 만들어진 여성용 수트가 그것이다.
1963년 10월 23일, 일명 화이트 하우스라 불리던 레노마의 의상실이 처음으로 파리 de la Pompe 거리에 문을 열었다.

레노마 스토어는 곧 쟝송 드 사이(Janson de Sailly : 파리에 위치한 명문 고등학교)의 어린 재학생부터 거리의 젊은이들, 예술가에서 정치계의 거물까지 모두를 아우르는 독특하고 타협없는 패션의 장소로 거듭났다. 그 시절 그 매장 안에 있었다면 당신은 피카소, 달리, 프랜시스 플랑쉐, 쟝폴 벨몬도, 브리짓 바르도, 카트린 드뇌브, 진 세버그, 에릭 클랩튼, 엘튼 존, 세르쥬 갱스부르, 밥 딜런이나 비틀즈를 롤링 스톤이나 도어즈와 자주 어깨를 맞부딪혔을 것이다. 이후로도 레노마는 폭넓은 하이엔드 아이템 –선글라스와 가방 구두 벨트 등의 악세사리-을 콜렉션에 추가함으로서 명실공히 “Parisien Chic”의 엠블렘으로 거듭났다.

모리스 레노마는 예술의 영역으로도 눈을 돌렸다. 그는 우울한 감성을 배제하고 해학과 조소로 이루어진 가구 라인을 런칭했다. 그의 첫 작품인 “Mythologies“는 이런 감성을 담아 루이 15,16세 스타일의 우아한 의자와 테이블, 소파 등에 수트를 착용한 동물 혹은 반인반수의 사진을 프린트하여 표현한 콜렉션이다.
최근, 매장의 분위기는 여전히 이러한 사진 예술에 전념하고 있다. 90년대 초부터 모리스 레노마는 열정의 또다른 표현인 “Image”를 구현하는 데에 주목해왔다. 그는 그 자신의 광고 캠페인 비주얼을 만들며, 패션과 사진의 경계에서 “fashionography”를 창조했다. 완벽한 구성이라는 컨셉은 그의 일생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금 풀어내며 사진집 “Maurice : modograph” 를 탄생케 했다. 이후로, 모리스 레노마는 그의 사진에 대한 열정을 공유했다.
그는 여성의 신체를 표현하는 데에도 사진을 이용했다. - 그리스 석상에서 영감을 받아 찍은 그의 첫 번째 모델이 대표적이다. 블랙 앤 화이트의 내추럴한 대비를 완벽하게모리스 레노마는 예술의 영역으로도 눈을 돌렸다. 그는 우울한 감성을 배제하고 해학과 조소로 이루어진 가구 라인을 런칭했다. 그의 첫 작품인 “Mythologies“는 이런 감성을 담아 루이 15,16세 스타일의 우아한 의자와 테이블, 소파 등에 수트를 착용한 동물 혹은 반인반수의 사진을 프린트하여 표현한 콜렉션이다.
최근, 매장의 분위기는 여전히 이러한 사진 예술에 전념하고 있다. 90년대 초부터 모리스 레노마는 열정의 또다른 표현인 “Image”를 구현하는 데에 주목해왔다. 그는 그 자신의 광고 캠페인 비주얼을 만들며, 패션과 사진의 경계에서 “fashionography”를 창조했다. 완벽한 구성이라는 컨셉은 그의 일생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금 풀어내며 사진집 “Maurice : modograph” 를 탄생케 했다. 이후로, 모리스 레노마는 그의 사진에 대한 열정을 공유했다.
그는 여성의 신체를 표현하는 데에도 사진을 이용했다. - 그리스 석상에서 영감을 받아 찍은 그의 첫 번째 모델이 대표적이다. 블랙 앤 화이트의 내추럴한 대비를 완벽하게 보여준 그의 작품은 센슈얼한 측면이 특히 부각되는데, 작품 안의 모든 사물과 얼굴, 행동들은 이 에로티시즘을 그리고 있음을 분명히 알 수 있다. 그가 찍어온 일상의 단면들은 보다 풍부해진 그의 프로페셔널한 감각과 여전히 뚜렷한 존재감을 과시하는 패셔너블한 아이디어들을 보여준다. 최근, 모리스 레노마는 끊임없는 열정으로 다른 사진 작가들과 함께 작업하며 동기부여가 될 새로운 무언가를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늘날, 레노마는 그 영역을 패션에서 펼쳤던 그의 열정에 창의성을 더해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 라이프 스타일, 디자인, 그리고 레노마 카페 갤러리와 사진전이다. 제인 버킨, 세르주 갱스부르와 함께 시작했던 그의 광고 캠페인은 제임스 딘, 지미 헨드릭스, 롤링스톤즈 혹은 비트 세대(1950년대 2차 대전 이후 대두된 반체제적, 보헤미안적 문학가, 예술가 그룹)를 통해 초월적 그래픽 디자인으로 이어져 여전히 기묘하고도 표표한 세계관을 공감한다. 지금, 그의 브랜드는 세계 곳곳에 퍼져있다. 그는 일본을 비롯한 한국과 싱가폴을 중심으로 파트너쉽을 늘려왔고, 현재는 전세계에 약 2000여 개의 매장이 존재한다. 지금 레노마는 아시아에서 프렌치 패션을 이끄는 탑 5 프랑스 브랜드 중 하나이다.
brand 선택화면으로 이동